기사 메일전송
강동구, ‘메타버스 서울’에서 선보이는 ‘누구나 배움학교’ 작품 전시회
  • 안수연 기자
  • 등록 2024-06-11 09:00:01

기사수정
  • ‘메타버스 서울’에서 5월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전시회 개최
  • 공예·회화·캘리그라피·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작품 83여 점 게시

강동구는 5월 27일부터 12월 31일까지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에서 ‘2024년도 강동구 누구나 배움학교 평생학습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메타버스 서울화면

‘메타버스 서울’을 통해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강동구 누구나 배움학교’ 평생학습 프로그램 참여자들이 그동안의 학습성과를 공유하고 지속적인 평생학습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서 마련되었다.

 

‘메타버스 서울’은 서울시의 세계 도시 최초 공공 확장 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으로 3차원 가상공간에서 나를 대신하는 아바타를 통해 활동할 수 있는 새로운 소통 채널이다.

 

이번 전시회에는 ▲보자기안(보자기 싸는 사람들) ▲보테니컬 아트 ▲성가정 청춘누림 기타봉사반 ▲셀린의 아뜰리에(포슬린 아트) ▲시로 꿈꾸는 마을 ▲시·수필·문예창작 ▲아크릴 풍경화 기초(오일파스텔) ▲웃음행복단(7기) ▲오카리나 ▲즐거운 풍선아트반 ▲캘리그라피 등 총 11개 팀이 참여하며, 총 83여 점의 다양한 작품을 메타버스 가상 전시 공간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희 교육지원과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평생학습 참여자들이 배움의 즐거움을 나누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평생학습 참여자들의 성과를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시작품 관람은 ‘메타버스 서울’ 누리집 또는 앱을 통해 접속하면 누구나 자유롭게 감상할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금천구, 반려견과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반려견 놀이터` 운영 금천구는 시흥대교 하부(시흥동 784-21)에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금천구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반려 인구가 매년 증가하면서 반려견 놀이터와 반려견과 견주 편의를 위한 공간 마련이 절실하다는 요청이 많아 마련했다.반려견 놀이터는 757㎡ 규모로 반려견들이 목줄 없이 안전하고 즐겁게 뛰..
  2. `새빛세일페스타 수원` 매출 증대 효과 있었다 지난 5월 수원시의 새빛세일페스타(새·세·페) 행사에 참여한 업체 10곳 중 4곳은 매출 증가 효과를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수원시는 지난달 13∼17일 새빛세일페스타 참여 업체 104곳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고 5일 밝혔다.이번 설문에 응답한 업체 중 39%는 매출이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3. 고양시, 수제품 대표 프리마켓 `2024 고양호수마켓` 운영 고양시 대표 수제품 프리마켓인 `고양호수마켓`이 6월 8일부터 일산호수공원 `노래하는 분수대`에서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고양호수마켓`은 고양시 수공예 작가들이 생산한 수제품을 판매하는 프리마켓으로 고양시가 후원하고 고양시수공예작가협의회가 주관한다.올해에는 신규작가들이 참여해 예년보다 다양한 수제품이 전시·판매.
  4. 365일 운영 `마포스포츠클럽`, 지속가능성 부문 전국 최고 마포스포츠클럽(회장 최근희)이 대한체육회 주최 지정스포츠클럽 운영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공모전은 전국 131개 지정스포츠클럽을 대상으로 ▲리더클럽 ▲지속가능성 ▲사회적 가치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운영성과를 심사·선정했다.마포스포츠클럽은 마포구 생활체육의 공공재 역할을 탁월하게 .
  5. 관악구,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 계도기간 1년 더 연장 관악구가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임차인의 권리 보호 강화를 위해 도입된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 계도기간을 2025년 5월 31일까지 1년 더 연장한다.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는 계약 당사자가 계약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거래 당사자 인적 사항, 임대료, 임대 기간 등을 신고해야 한다.지난 3년간 국민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과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