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관악구 신대방역 무허가 노점, 40년만에 주민과 상생하는 관악S특화거리로 재탄생
  • 안수연 기자
  • 등록 2024-05-27 10:10:01

기사수정
  • 40년만에 신대방역 일대에 즐비했던 무허가 노점 일제 정비 완료!
  • 주민과 노점 상인이 상생하는 관악 S특화거리로 조성, 관악구 명소로 재탄생

관악구의 신대방역 일대가 ‘관악 S특화거리’로 새롭게 재탄생했다.

 

관악구 신대방역 거리가게 관악S특화거리 조성 준공식 테이프 커팅식(좌측에서 8번째)

관악 S특화거리의 ‘S’는 ‘신대방역(Sindaebang)’, ‘안전(Safety)한 보행환경’, ‘주민과 상인이 더불어 스마일(Smile)’이란 뜻을 담고 있다.

 

구의 신대방역 주변은 1984년 지하철 개통 이후 40여 년간 무허가 노점으로 인해 ▲보행 안전 ▲위생 ▲환경 등의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었다. 이에 구는 여러번 정비를 시도하였으나 노점 운영자의 생계 문제와 직결되어 어려움이 많았다.

 

구는 노점 운영자와 수없이 많은 소통과 협상을 진행한 끝에 지난 3월, 노점 운영자 대표와 협약을 맺고 신대방역 무허가 노점 총 16개소를 철거하며 ‘관악 S특화거리’ 조성의 출발을 알렸다.

 

이후에는 상하수도, 전기, 난간, 보도 등 주변 기반시설을 함께 정비하고 지난 5월 24일, 드디어 준공식을 개최했다.

 

구는 무허가 노점들을 통일된 디자인으로 새롭게 설치하고, 허가제로 전환했다. 또한 생계형 노점은 보호하되, 관련 법과 서울시 거리가게 가이드라인에 맞추어 가판대를 새롭게 제작 설치했다.

 

이로써 이번 ‘관악 S특화거리’ 조성으로 구는 주민들에게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하고 도시미관, 위생 문제 등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준공식은 박준희 관악구청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시-구의원, 상생협의회 위원, 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구는 ‘관악S특화거리’가 관악구의 대표적인 명소 중 하나로 거듭나길 기대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노점상인, 주민들과 머리를 맞대고 수없이 많은 논의를 통해 오늘 드디어 준공식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 관악구는 열린 소통의 자세로 모두가 행복한 관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금천구, 반려견과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반려견 놀이터` 운영 금천구는 시흥대교 하부(시흥동 784-21)에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금천구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반려 인구가 매년 증가하면서 반려견 놀이터와 반려견과 견주 편의를 위한 공간 마련이 절실하다는 요청이 많아 마련했다.반려견 놀이터는 757㎡ 규모로 반려견들이 목줄 없이 안전하고 즐겁게 뛰..
  2. 고양시, 수제품 대표 프리마켓 `2024 고양호수마켓` 운영 고양시 대표 수제품 프리마켓인 `고양호수마켓`이 6월 8일부터 일산호수공원 `노래하는 분수대`에서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고양호수마켓`은 고양시 수공예 작가들이 생산한 수제품을 판매하는 프리마켓으로 고양시가 후원하고 고양시수공예작가협의회가 주관한다.올해에는 신규작가들이 참여해 예년보다 다양한 수제품이 전시·판매.
  3. 365일 운영 `마포스포츠클럽`, 지속가능성 부문 전국 최고 마포스포츠클럽(회장 최근희)이 대한체육회 주최 지정스포츠클럽 운영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뤘다.공모전은 전국 131개 지정스포츠클럽을 대상으로 ▲리더클럽 ▲지속가능성 ▲사회적 가치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운영성과를 심사·선정했다.마포스포츠클럽은 마포구 생활체육의 공공재 역할을 탁월하게 .
  4. `새빛세일페스타 수원` 매출 증대 효과 있었다 지난 5월 수원시의 새빛세일페스타(새·세·페) 행사에 참여한 업체 10곳 중 4곳은 매출 증가 효과를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수원시는 지난달 13∼17일 새빛세일페스타 참여 업체 104곳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고 5일 밝혔다.이번 설문에 응답한 업체 중 39%는 매출이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5. 관악구,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 계도기간 1년 더 연장 관악구가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임차인의 권리 보호 강화를 위해 도입된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 계도기간을 2025년 5월 31일까지 1년 더 연장한다.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는 계약 당사자가 계약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거래 당사자 인적 사항, 임대료, 임대 기간 등을 신고해야 한다.지난 3년간 국민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과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