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북구, 빌라관리사무소 ‘주민만족 94%’…내년 확대 운영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3-11-17 11:40:01

기사수정
  • 수유‧미아권역 추가 설치, 번1동 포함 3곳으로 확대
  • 지난 9일 빌라관리사무소 중간보고회 및 주민설명회 개최
  • 내년 빌라관리사무소…‘본래 기능 한층 강화’ 재활용 수거함 무단투기 단속 CCTV 설치 등

서울 강북구는 구민에게 큰 호응을 받은 소규모 공동주택 관리사업 ‘빌라관리사무소’를 내년에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강북구 빌라관리사무소 담당매니저가 전용 자전거와 청소도구를 사용해 빌라 주변과 골목 일대를 청소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구가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빌라 등 소규모공동주택과 골목 일대를 아파트처럼 깨끗이 관리하고자 시작한 것으로, 이순희 강북구청장의 주요공약 중 하나다.

 

빌라관리사무소는 올해 3월 번1동에서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구는 주민 의견을 거쳐 소규모 공동주택 밀집도가 높고 건물노후도 등을 고려해 68개동 694세대를 시범구역으로 선정했다. 6개월이 지난 9월, 주민만족도 조사결과 94%가 만족한다고 응답했고 88%는 사업 확대를 원했다.

 

강북구 주거현황을 살펴보면 아파트 35.6%, 단독주택 18%, 빌라‧연립 46.4%를 차지한다. 33년간 북한산 고도제한 등의 제약으로 인해 재개발재건축 대상지에서 밀려나 소규모 공동주택 비율이 매우 높다.

 

빌라와 연립의 관리 맹점은 아파트와 달리 체계적인 관리주체가 없다는 것이다. 노후화된 소규모 공동주택은 하자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쓰레기 투기로 인한 주민갈등은 잦다. 지저분한 골목은 흡연장소로 사용되는 등 거주자들의 불편사항이 늘어난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빌라에 살더라도 아파트와 같이 관리받고 있다는 안정감과 쾌적함을 줘서 지역에 대한 애착심을 높이고자 빌라관리사무소 사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취임 초부터 이 구청장은 빌라관리사무소 추진에 박차를 가했다. 먼저 조례를 개정해 20세대 미만 공동주택을 임의관리 공동주택이라 정의하고 예산지원의 근거를 마련했다.

 

빌라관리사무소 사업 모델을 설계하기 위해 먼저 거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결과를 토대로 청소문제 해결을 우선순위에 두고 공용시설 관리, 안전 및 주차문제를 해결키로 방향을 정했다.

 

매니저 3명을 선정하고 번1동 샛강어린이공원에 빌라관리사무소를 설치한 뒤 평일엔 오전7시부터 오후6시까지,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오전8시부터 오후5시까지 교대근무로 빌라들을 세심히 관리했다.

 

구는 지난 9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빌라관리사무소 중간보고회 및 주민설명회’를 열고 내년도 시행방안을 설명한 뒤 구민 의견을 청취했다. 시범운영지 번1동 참여자들과 13개동 주민자치회 및 통장협의회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구는 내년도 빌라관리사무소는 본래 기능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쾌적한 거리환경을 위해 재활용 수거함과 무단투기 단속 CCTV를 설치 지원하고, 골목길 상습투기지역은 청소 횟수를 늘린다.

 

공용시설 유지관리를 위해서 노후된 빌라 옥상과 담벼락 등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하고 필요할 경우 심의를 통해 예산도 지원한다. 빌라내 짜투리땅은 꽃밭조성 등 녹지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주민참여활성화사업을 연계할 계획이다.

 

주민 안전을 위해 공원 등 공중화장실 몰래카메라를 탐지하고 안전 취약지역에는 안심벨로 범죄예방을 꾀한다. 빌라관리사무소는 특히 빌라내 주민간의 협조와 동참이 중요하기에 지역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모색한다는 구상이다.

 

구는 올해 성과에 힘입어 내년엔 지역균형을 고려해 수유권역과 미아권역에 각각 1개씩 추가 설치, 총 3곳으로 확대 운영한다. 설치 지역은 빌라 거주 주민들의 찬성률 등을 반영해 선정한다.

 

한편, 빌라관리사무소 사업은 지난 7월 메니페스토 경진대회에서 자치구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업의 성공이 알려지면서 서울시와 인근 자치구는 물론 경기도 부천시 등 전국 자치구에서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이순희 강북구청장은 “무엇보다 매니저들의 헌신이 있었기에 빌라관리사무소 사업이 성공했다. 그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현재 강북구는 재개발·재건축의 변혁을 맞이하고 있다. 소규모 저층주택 주민들이 소외되지 않도록 주거생활의 불편함을 없애고 빌라관리사무소 지역은 클린동네라는 이미지를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포토뉴스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1. 금천구, 반려견과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반려견 놀이터` 운영 금천구는 시흥대교 하부(시흥동 784-21)에 반려인과 반려견이 함께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금천구 반려견 놀이터`를 조성해 운영한다고 밝혔다.반려 인구가 매년 증가하면서 반려견 놀이터와 반려견과 견주 편의를 위한 공간 마련이 절실하다는 요청이 많아 마련했다.반려견 놀이터는 757㎡ 규모로 반려견들이 목줄 없이 안전하고 즐겁게 뛰..
  2. 고양시, 수제품 대표 프리마켓 `2024 고양호수마켓` 운영 고양시 대표 수제품 프리마켓인 `고양호수마켓`이 6월 8일부터 일산호수공원 `노래하는 분수대`에서 정식 운영을 시작한다.`고양호수마켓`은 고양시 수공예 작가들이 생산한 수제품을 판매하는 프리마켓으로 고양시가 후원하고 고양시수공예작가협의회가 주관한다.올해에는 신규작가들이 참여해 예년보다 다양한 수제품이 전시·판매.
  3. `새빛세일페스타 수원` 매출 증대 효과 있었다 지난 5월 수원시의 새빛세일페스타(새·세·페) 행사에 참여한 업체 10곳 중 4곳은 매출 증가 효과를 체감한 것으로 나타났다.수원시는 지난달 13∼17일 새빛세일페스타 참여 업체 104곳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응답이 나왔다고 5일 밝혔다.이번 설문에 응답한 업체 중 39%는 매출이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4. 관악구,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 계도기간 1년 더 연장 관악구가 부동산 거래의 투명성을 높이고 임차인의 권리 보호 강화를 위해 도입된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 계도기간을 2025년 5월 31일까지 1년 더 연장한다.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제는 계약 당사자가 계약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거래 당사자 인적 사항, 임대료, 임대 기간 등을 신고해야 한다.지난 3년간 국민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과태.
  5. 수학 학습만화 분야 NO.1 ‘수학도둑’ 100권 완간 수학 학습만화 ‘수학도둑’이 100권으로 완간된다. 지난 2006년 첫 출간된 ‘수학도둑’은 장장 18년의 여정을 거치면서 누적 판매 855만 부를 기록, 100권으로 마무리되는 것이다. ‘수학도둑’은 2000년대 초반 학습을 주제로 한 만화가 대부분인 아동 학습만화계에 돌풍을 일으킨 ‘코믹 메이플스토리 오프라인 RPG 시리즈’(이하 코메)의 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